기사 공유하기

전북도, 내년 살림 예산 9조 9842억원 본예산 편성

특별자치도 원년 준비, 민생경제보호에 중점
김관영 지사 "민생 안정에 적극적인 협조" 당부
10일 의회에 제출

입력 2023-11-09 12:35 | 수정 2023-11-09 12:35

▲ 김관영 지사가 9일 도청 기자회견장에서 '2024년 예산안 편성제안' 브리핑을 열고 있다.ⓒ전북도 제공

김관영 전라북도지사가 내년 도정 살림을 특별자치도 원년 준비, 민생경제보호에 중점을 두고 전년 대비 1,224억원(1.2%↑)이 증가한 9조 9,842억원 규모의 본예산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한다고 9일 밝혔다.

전체규모 중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2,032억원( 2.6%↑) 증가한 8조 475억원, 특별회계는  230억원( 2.2%↑) 증가한 1조 510억원, 기금은 1,038억원(10.5%↓) 감소한  8,857억원으로 편성했다.

도는 먼저,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전북 미래 먹거리, 경제산업 구조전환, 민생경제 회복에 1조2,767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도내 투자 기업에게 투자액, 고용인원에 따른 인센티브 1,238억원 지원해 도내 기업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할 방침이다.    
또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중소기업 육성기금에 166억원을 지원해 상환기간 동안의 이자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지역 내 우수 중소기업에 대한 민간 투자 확대 및 펀드를 통한 투자재원을 기반으로 투자·성장·회수·재투자의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2026년까지 1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목표로 내년에는 518억원을 지원한다.

대출금리 인상 및 물가상승 등으로 고통받는 도내 자영업자 및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2,820억원의 특례 보증 및 이차보전을 지원하기 위해 364억원을 투입한다.

농생명산업 수도 조성에 9,786억원을 지원한다.

성장 가능성이 큰 기술기반 혁신형 유망기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농생명식품산업 육성 전략계획에 따라 2032년까지 110개 기업을 집중 육성한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에 2,682억원 지원과 함께 교육?소통?협력을 통한 지방소멸과 지방대학 위기 대응에 2,773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도민 건강과 안전, SOC 등 도민 복지 및 편의 증진을 위해 3조 7,106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내용을 보면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에 참여한 7000여명의 참전유공자에게 보훈 수당을 2배(2만원→4만원)로 인상해 예우를 강화한다.

또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공급관 설치를 확대해 연료비 부담을 경감하고, 도시가스 공급관 설치가 어려운 농어촌 마을에는 LPG 소형저장탱크를 보급해 도시가스 수준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전북개발공사에 200억원을 출자해 무주택 서민을 위한 공공 임대 지구 개발과 산업단지, 택지개발, 태양광 발전사업 등 지역 건설 경기를 활성화한다.

끝으로 일상화된 재난에 대비하기 위해서 도민 안전보험료의 지원 항목을 확대(6개→10개)하고 보상 금액도 1000만원에서 3000만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김관영 지사는 “올해 예산안 준비 과정은 수출감소와 기업 영업이익 급감으로 보통교부세와 지방세가 줄어들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렵고 힘들었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중소기업과 서민, 농어민과 사회적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예산, 이차전지와 같은 성장산업 육성과 제조혁신, 투자환경 개선 등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한 예산을 포기할 수 없었다”고 예산안 제출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어 “청년층의 취업과 정착, 외국인과 이민자 유입 등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한 예산도 놓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주영은 의장님을 비롯한 도의회에서도 어렵게 마련한 예산안이 원활하게 통과돼 신속하게 민생에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번 예산안은 10일 도의회에 제출되며 제405회 임시회(11월 20일)에서 예산안 제안설명을 시작으로 각 상임위별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