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 명목 이외 목적으로 유용한 의혹완주군에 운영 감사 자료 요청
  • 전북경찰청 전경ⓒ김성수 기자
    ▲ 전북경찰청 전경ⓒ김성수 기자
    경찰이 전북 완주군의 한 자활센터가 보조금을 편법적으로 사용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본보 취재 결과 지난 주 전북경찰청은 완주군에 지역 A자활센터의 운영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보조금 수사와 관련해 자료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완주군 관계자는 "자료 제출에 대한 협조공문을 받은 것은 맞지만 어떤 내용의 자료 요청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이 어렵다"며 "현재 내부적으로 보고를 마치고 경찰의 자료요청에 대해 감사담당관실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윤석열 정부가 올해 말까지 진행하는 국고보조금 불법 수급 특별 단속의 일환으로 보인다.

    이번에 수사 대상이 된 A자활센터는 지난 2020년부터 3년 간 편법적으로 예산집행을 한 사실이 완주군 사무감사에서 적발돼 1200여만 원의 보조금을 반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완주군은 A자활센터의 보조금 목적 외 사용과 부실 운영에 대해 주의 6건, 시정 6건 등 12건을 적발했지만 이렇다 할 행정조치를 하지 않고 묵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A자활센터는 올해 기준으로 완주군으로부터 총 6개사업으로 2020년 17억7000만원, 2021년 20억8000만원, 2022년 21억800만원, 2023년 21억 59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