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과 공조해 피해 복구에 만전
  • 호우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익산시가 정치권과 공조를 이뤄 피해복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익산시
    ▲ 호우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익산시가 정치권과 공조를 이뤄 피해복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익산시
    전북 익산시가 호우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익산시는 지난 13일부터 엿새간 평균 430mm의 집중호우로 농경지 4970ha가 침수됐으며, 280여건의 하천 제방 유실, 도로침수와 230여건의 주택침수 등 큰 피해가 속출했다.

    시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액의 일부를 국비로 추가지원 받아 재정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19일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피해 주민은 재난지원금 지원, 국세·지방세 납부예외,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 외에도 건강보험, 전기, 통신, 도시가스 요금, 지방난방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추가로 지원을 받는다.

    시는 정치권과 공조해 피해가 큰 농업분야와 건설분야에 대한 복구대책을 공유하고, 피해상황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아울러 시는 신속하고 체계적인 복구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망성면 화산리에 현장 지휘소 설치와 피해조사 접수반을 투입해 농지, 축사, 농기계, 주택, 도로, 하천, 문화재 등 피해 규모를 파악할 방침이다.

    시는 1000여명의 군인들과 합동으로 수해복구에 총력전을 벌이며 침수 피해가 큰 망성·용안·황등면 현장에 투입돼 축사, 하우스, 주택 등에 유입된 토사 및 잔해, 기름유출 제거 등 수해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향토사단인 육군 제35사단은 오혁재 사단장이 직접 현장에서 진두지휘하며 인력 및 장비를 배치하고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조치와 함께 군부대를 비롯한 시민들의 도움이 신속한 피해복구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시민들이 빨리 일상에서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정부 지원외에 익산시의 별도지원도 신속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비의 일부가 국비 부담으로 전환되고, 복구비의 80% 이상을 국비로 보조받을 수 있다.